grade 건강 이야기

chevron_right걷기운동 - 마무리 운동으로 몸을 정상으로 되돌리자.~!
이 글은 고정혁님이 2007년 11월 19일 11:22 분에 작성했습니다. 총 875661명이 이 글을 읽었습니다.

▶ 마무리운동은 피로를 덜어준다.

걷기를 끝내고 목적지에 도달하면 곧바로 앉아서 쉬는 사람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은 몸에 상당한 부담을 준다. 운동을 한 후에 갑자기 동작을 멈추거나 앉아 버리면 어지럼증과 구토, 일시적인 저혈압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운동 후에는 반드시 쿨링 다운(Cooling-down, 마무리 운동)으로 서서히 몸을 원상태로 되돌려야 한다.

쿨링 다운이란 '체온을 내린다'는 의미다.서서히 심장 박동률과 호흡을 늦추며, 근육이 유연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스트레칭을 해주는 단계이다.쿨링 다운은 운동 직후에 몸의 여러 근육을 움직여 근육이 펌프 역할을 하게 한다.몸의 구석 구석에 남은 노폐물을 내장 기관으로 보내 노폐물 처리가 원할하도록 도와준다. 또한 근육의 피로를 회복시켜 다음날까지 피로가 남지 않도록 한다.

워킹이 끝난 후에는 그때까지보다 느린 속도로 걸으면서 심장의 고동을 조금씩 안정시킨다. 무릎을 구부렸다 폈다 하고, 손과 발을 털기도 하며 근육에 집중된 혈액을 심장으로 되돌려 보낸다. 심장의 고동이 조금 안정되면 다리와 허리 관절을 중심으로 스트레칭을 한다.

'두 번째 심장'이라는 별명을 가진 가장 큰 종아리 근육인 비복근은 여기서 특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걸을 때마다 이 근육은 수축하여 혈액을 다리 위까지 올려 보내준다.만약, 갑자기 걸음을 멈추어 이 근육이 움직임을 멈추게 되면, 혈액은 다리의 아랫부분에 고여있게 되며, 따라서 뇌로 가는 혈액이 부족해진다.

갑자기 운동을 멈췄을 때 어지럼증이나 구역질을 느끼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걷기 도중 갑자기 걸음을 멈춰야 하는 상황이 온다면, 제자리 걸음을 하여 발을 계속 움직이거나 그것이 힘들다면 뒤꿈치만이라도 땅에서 들고 있는 것이 좋다.

- 월간암 광고입니다 -
문 의: 010-3476-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