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de 건강 이야기

chevron_right걷기운동 - 노화 방지와 걷기운동
이 글은 고정혁님이 2007년 11월 19일 11:24 분에 작성했습니다. 총 875893명이 이 글을 읽었습니다.

불로장생(不老長生)을 꿈꾸는 건 진시황만이 아니다. 살아있는 모두가 바라마지 않는다.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인간은 누구나 불로장생을 꿈꾼다.단지, 보통사람들은 꿈이라 여길 뿐이지만 온갖 부귀영화를 누리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른 황제는 그 격에 맞게 직접 불로장생의 선약을 구해오라 사람들을 풀수 있는 능력이 있다. 그래봐야 진시황도 50세를 못넘기고 운명을 달리했지만 말이다.

물론, 누구나 늙고 영원히 살 수는 없다.하지만, 무병하며 남들보다 오랫동안 젊음을 유지하며 노화를 늦츨수는 있다.우리나라의 평균수명을 보면,1980년 65.8세1990년 71.6세2000년 75.9세2020년 84.1세로 급격하게 늘어나게 된다고 한다.

신체기능이 감소하는 노화현상은 40~45세를 기점으로 급격히 늘어난다.수명의 연장은 20대의 청춘시절이 2배로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후반기 노년의 세월이 늘어나는 것이다.40대를 기점으로 어떤 사람은 질병으로 3,40년을 고생하고 어떤 사람은 줄곧 건강하게 산다.

노화는 단순히 나이를 먹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생물학적인 변화를 의미한다.운동과 식생활 여부에 따라 이 생물학적 연령은 동년배에서도 20년 이상의 차이가 날수도 있다.결국 운동과 식생활 조절을 잘한다면 노화를 늦춰 청춘같은 노년기를 얼마든지 누릴수 있다는 얘기이다.

▶ 걷기는 최상의 노화방지제

미국 국립노화연구소(NIA)는 절식과 운동을 가장 신뢰할 만한 노화 억제법으로 간주한다.특히 운동은 90대에 시작해도 늦지 않는다고 한다.한 재활센터에 거주하는 90대 노인 10명을 대상으로 8주간 근력운동을 실시한 결과 다리근육의 힘이 1.7배나 늘었고 근육의 크기도 8%나 커졌다.인류 중 가장 오래 생존한 프랑스의 잔 칼망(1997년 122세로 사망) 할머니는 85세때 펜싱 교육을 받았고 백세까지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

노인의 신체적 능력이 감소하는 것은 운동부족, 과도한 음주, 흡연 등이 축적된 결과일 뿐이다.나이든 이후에도 운동을 시작하면 신체 균형은 물론 근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고 각종 질병으로부터 벗어나 생체나이를 거꾸로 되돌리기는 얼마든지 가능하다.

여기 두 명의 40대 남자가 있다.한 사람은 잘 단련된 운동선수같아 보이고 하루라도 운동을 안하면 죄의식을 느끼고 다음날 강도를 더 높이는 일명 운동광이다.다른 한 사람은 군살은 붙었지만 하루 3Km가량을 매주 네번 걷거나 조깅하는 사람이다.쿠퍼 클리닉의 쿠퍼박사는 "후자가 더 오래 살 것"이라고 예상했다.지나친 운동으로 생긴 과다한 유해산소가 운동광의 몸을 손상시킬 게 뻔하다는 것이다.심한 운동을 하는 운동선수의 평균 수명이 다른 직업인보다 상대적으로 짧은 것을 보아도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해가 된다.운동량이 지나치면 유해산소가 훨씬 많아져 면역기능이 떨어지고 노화와 질병의 길로 들어선다.

하루에 만보를 걸어라!만보기를 허리에 찬 뒤 편안한 신발을 신고 하루 1만보를 걷는 것은 최상의 노화방지제이다.매일 30분 이상씩 활기차게 걷는 것이 좋다.단, 절대 무리하지 말고 천천히 시작하되 걷기 전과 걷고 난 후에 몸을 풀어주는 것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질환이 있을 때에는 반드시 의사와 상의하여 운동처방을 받는 것이 좋다.

- 월간암 광고입니다 -
문 의: 010-3476-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