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 위암의 검색결과

462 건의 결과가 검색되었습니다.
소외계층 암환자 진료 집중, 보라매병원 암센터 문연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이 내년 암센터를 열고 소외계층 암환자 진료에 집중한다. 보라매병원 김병관 병원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기존의 검진센터 공간을 암 센터로 전환, 운영할 계획”이라며 “이미 지난달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의 건강검진센터는 보라매병원...
수면제 복용하면 암 발생 위험 높아진다
명지병원 김홍배 과장 팀, 식도암 최고 57% 높아져 수면제를 복용하면 암 발생 위험이 30% 가까이 증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식도암의 경우 57%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팀은 연구논문 검색 DB인 펍메드ㆍEMBASE를 ...
당뇨병, 암 발생 높인다
당뇨병 여성 암 발생 위험 높여, 신장암·구강암·위암·백혈병 위험 더 커 전 세계적으로 거의 2천만 명이 연관된 문헌 고찰을 통해 당뇨병이 암 발생 위험을 상당히 높이고 여성들에게 그런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조지 글로벌 건강 연구소 연구가들은 또 제 1형이든 제 2형이든...
에이티젠그룹, 암과 싸우는 NK 세포 ‘주목’ 진단 ∙치료 ∙예방...
 면역세포 중 NK세포, 암 재발 막는 중요한 역할  NK뷰키트, 소량 채혈로 NK세포 활성도 수치 확인 가능  슈퍼NK 면역항암제, 고순도 NK세포로 살상 능력 극대화  NK365, 아가리쿠스 버섯 분말 1200mg 함유 항암·NK세포 활성도 증가 등 효과적 ...
20~30대 혼밥, 젊은 층도 위암 조기검진 필요
젊은 나이의 위암 70%, 자각 증상 없고 전이 빠른 미만성 위암 혼자서 먹는 밥, ‘혼밥’을 자주 먹는 20~30대 젊은이는 위암 조기검진이 필요하다는 충격적인 조사결과가 나왔다. 20~30대가 암으로 사망하는 원인 중 1위에 위암이 올라 있는데, 그 이유가 전이가 빨리 이뤄지는 미...
암환자 일반인보다 당뇨 35% 발생 증가
암 환자가 당뇨병에 걸릴 위험성이 일반인에 비해 35%나 증가한다는 것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국립암센터 갑상선암센터 황보율 전문의, 공선영 진단검사의학과장은 삼성서울병원 임상역학연구소 조주희 교수, 강단비 박사와 공동으로 국가 표본 코호트 분석을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규...
동네병원 암검진의 질, 자궁경부암 높고 유방암 낮아
국가암검진을 실시하는 전국 동네병원을 평가한 결과, 평균적으로 자궁경부암 검사의 질은 높았지만 유방암은 검사의 질은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6월 19일 2015∼2017년 일반검진, 영유아검진, 구강검진, 5대 암검진(위암, 대장암, 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악성예후 난치성 위암에서 표적 항암물질 발견
연세대학교 김현석 교수·정재호 교수팀, 표적 항암물질 후보와 동반진단법 발견 국내의료진이 난치성 위암으로 불리는 상피중간엽전이(epithelial-mesenchymal transition, EMT) 분자아형 위암에서 표적 항암물질을 발견해 주목된다. 이번 발견으로 난치성 위암 치료제 ...
로봇수술 3000건 달성한 서울성모병원 ‘암치료 강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부작용을 줄이고 수술 정밀도를 높인 로봇수술 3000건을 달성했다. 지난 2009년 비뇨의학과에서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처음으로 로봇수술을 집도한지 9년 만이다. 서울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에 따르면 비뇨의학과, 산부인과, 외과를 중심으로 로봇수술을 원...
헬리코박터 제균하면 위암 재발 준다
조기위암 치료해도 헬리코박터 제균 안하면 위암 재발위험↑ 내시경을 이용한 조기위암 절제 후 헬리코박터균을 제균한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 위암 재발률이 훨씬 낮다는 국내 연구성과가 세계적 의학저널인 ‘NEJM(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 1 2 3 4 5 >
- 월간암 광고입니다 -
문 의: 010-3476-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