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 피부암의 검색결과

93 건의 결과가 검색되었습니다.
국립암센터, 암 돌연변이 분석시스템 ‘뮤탈리스크’ 개발
홍동완 국립암센터 임상유전체분석실장은 주영석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팀과 공동으로 암환자 체세포의 돌연변이 특징을 밝히고, 발암 원인과 과정을 규명하는 시스템 ‘뮤탈리스크(Mutalisk, MUTation AnaLyIS toolKit)’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암세포 ...
충남대병원 암센터, 피부암 환자 다학제 진료 시작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암센터는 피부암 환자에 대한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작한다고 7월 10일 밝혔다. 이번 충남대학교병원 대전지역암센터 피부암 다학제 진료는 두경부암, 대장암에 이어 세 번째이며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첫 번째 다학제 진료사례이다. 과거 서양인에게서 주로 일어...
인간 vs. 기계 - 인공지능이 피부과 전문의 능가한다
인공지능, 피부과 전문의보다 피부암 식별·오진 등 능력 더 뛰어나 인공지능의 한 분야로 심층 학습 합성곱 신경망(CNN)이라는 기계 학습이 피부암을 발견해내는데 노련한 피부과 전문의보다 더 나은 것을 연구가들이 처음으로 입증했다. 최근에 발표된 논문에서 독일과 미국과 프랑스의...
심장 이식 환자 10명중 1명, 5년 내 암 발생
심장이식 환자 5년 내 10.7% 암 발병, 피부암 > 전립선암․폐암 > 혈액암 순 심장이식수술을 받은 환자 10명중 1명은 이식수술 이후 5년 내 피부암을 포함한 각종 암에 걸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된다. 한림의대 유규형·한성우·윤종찬 교수와 연세의대 강석민 교수팀...
고혈압 약과 피부암 관련 있나
혈얍약 드로클로로티아지드와 편평세포암종, 뚜렷한 연관성 있어 최근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일반적으로 처방되는 혈압약의 장기적 사용이 피부암 발생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을는지도 모른다고 한다. 그 연구에서 연구진은 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와 편평세포암종 간에 뚜렷한 연관성을 발견했다. 그...
여성의 야간근무 전반적 암 발생 높인다
여성의 장기적인 야간 교대 근무, 암 발생 위험 19% 높여 중국 사천 대학교 화서 의료센터의 쉬에레이 마 조교수는 유방암이 전 세계적으로 여성들이 가장 많이 진단을 받는 암이기 때문에 이전에 실시한 메타분석은 대부분이 여성 야간 교대 근무자와 유방암 발생 위험 간의 관련성을 이해하는...
유방암, 박테리아 불균형과 관련있다
건강한 여성과 유방암 걸린 여성 박테리아 구성 차이 있어 최근에 발표한 연구에서 클리블랜드 클리닉의 연구가들이 건강한 여성과 유방암에 걸린 여성의 박테리아 구성에 차이가 나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이들 연구진은 처음으로 건강한 유방 조직이 더 많은 메틸로박테리아를 갖고 있는 것을 발...
비소 노출 수십 년 후에도 암 생길 수 있다
비소 노출과 암 사망률과 뚜렷한 상관관계 확인 미국 국립 암 연구소 잡지에 게재된 최근의 논문은 식수에서 발견되는 비소가 발암물질 중 잠복기가 가장 긴 것 중 하나일는지도 모르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연구진은 칠레의 어떤 지역의 비소에 오염된 식수에 노출된 사람들의 사망률을 추적해...
말라리아 치료약이 유망한 암 치료제 되다
말라리아 치료제, 광감각제와 함께 사용하면 항암 성질 10배 높아져 말라리아 치료에 효과가 있는 약품인 아르테미시닌이 유망한 대체적 암 치료제로 큰 환영을 받고 있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과학자들은 최근 아미노레불린 산(ALA)과 함께 사용하면 아르테미시닌의 항암 성질이 10배나 ...
햇볕을 쬐면서 생기는 고민
언제부터인가 햇빛이 피부암의 원인이라는 뉴스가 많은 사람들에게 햇빛이 몸에 해롭다는 선입관을 만들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산책을 나가 보면 챙모자에 선글라스와 두터운 마스크를 쓰고 손에 장갑까지 착용하고서 걷기를 하는 분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한 줄기의 햇빛이라도 피부에 닿지 ...
< 1 2 3 4 5 >
- 월간암 광고입니다 -
문 의: 010-3476-1606